도서관방문기(핸드폰하나로..)

우리동네에는 미추홀도서관 이라는 도서관이 있다. 집에서 가기에 거리가 약간 애매모호하다. 걸어가기에는 약간 멈 느낌이지만 그렇다고 차타고 가기에는 가까운. 내가 걸어가기에는 괜찮지만 아이들과 같이 걸어갈수 있을까 싶은 거리에 있다.

미추홀도서관

책을 가끔 빌릴일도 있고 행사가 있기도 해서 인터넷홈페이지에서 가입을 하려 하니, 예전에 가입된 번호가 있어서 직접 와서 해야만 한다고 한다. 미루다가 어제 도서관을 방문했다. 

가서 가입을 할려고 보니, 예전 대구에서 수성도서관에서 가입한 이력이 있어서 인터넷으로는 안된다고 한다. 그런데, 책을 대출하려면 주소지가 적힌 신분증이 있어야 한다고 하는데… 지금 주민증에는 현재 주소지가 없다. 등본을 가져오라고 하는데 그러면 일찍 안내를 하던지. 좀 열이 받았다. 언제 또 다시 올지도 모르고. 그러다가 핸드폰으로 어찌 할수 없는가 보니, 정부24앱이 있다. 여기서 등본 발급 가능! 하지만 등본등은 프린터에서도 출력하는데 제한이 있는데… 하면서 보니 전자문서지갑 이라는 서비스가 있다! 다시 다운받고 설치하고 해야 하지만 발급받은 등본을 전자문서지갑 이라는 곳에 넣어서 보여줄수가 있었다. 이렇게 가입이 완료되었다.

발급받은 문서를 전자로 보관할수 있는 전자문서지갑 시스템

이제 다시 대출을 받으려고 하자.. 또다시 문제가 발생되었다. 대구에서 발급받은 도서대출카드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없으면 분실신고하고 재발급 받는데 또 몇칠이 걸린다고 한다. 여기서 또 한번 열이 받았는데… 다시 핸드폰에서 무슨 앱을 깔면 도서관카드를 대체할수 있다고 한다. 그 앱은 ‘리브로피아’ 뭔가 도서관들 통합앱인데.. 가입하고 어쩌고 저쩌고 시간은 걸렸지만 결국 전산으로 도서관 카드 발급을 마무리 하고, 은열이용 소피아공주 dvd를 하나 대출하는데 성공했다.

전화번호도, 주민번호도 있는데 데이터 연동해서 하는게 그리 어렵나 싶고, 이런데다 등본제출까지 해야하는지, 그럼 미리 안내를 해줘야 하는게 아닌가 하는 마음에 좀 갑갑했다. 충분히 더 쉽게 할수 있는게 안된다는 느낌이였다. 하지만 결국은 또 스마트폰 하나로 모든게 다 해결되는걸 보면서 it연동은 나름 잘 되는거 같아서 복잡한 기분이였다.

여하튼 목적인 올라프의 겨울왕국 어드벤처는 누가 빌려가서 빌리지 못했다. DVD는 예약도 안된다고 하니 돌아오는걸 앱으로 계속 체크해야겠다.

리브로피아 라는 도서관 앱은 UI는 별로지만 기능은 괜찮아 보인다. 

드롱기 커피메이커 KRECAM22.110b 구매 사용기

결혼하면서 전자동 커피머신을 구매했었다. 모델은 필립스 SAECO HD8750. 2013년 독일에서 직구 했었다. 지금은 직구가 굉장히 활성화 되어 있고, 직구의 가장 큰 카테고리는 대형 TV지만, 2013년에는 커피머신 직구가 아주 유행했었다. 저때 한 50정도에 구매를 했었는데, 실제 국내 판매 제품은 100가까지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만으로 5년정도 썼다. 매일 먹으면서도 기계가 참 잘 버틴다고 한번씩 생각했었던 녀석인데… 올해 9월 갑자기 커피추출이 잘 되지 않았다. 

2014년 1월부터 우리집의 커피를 담당하던 SAECO HD8750

필립스 AS에도 가져다 주었지만, 명확한 이유를 알수 없기에 보일러 부분을 전부다 교체해야 하고 그러면 새거 사는것 정도로 가격이 나오기 때문에 추천하지 않는다고 한다. 고장의 원인은 얼마전에 자체적으로 펌프를 국내용으로 교체했느데 그것때문이 아닐까 하지만..

2019년 2월에 유럽형인 230v 50hz인 펌프를 220v에 60hz로 자가 교체 했었다. 하지만 그다지 변화는 없었음…

매일 커피를 몇잔씩 뽑아먹던 입장에서 커피 머신이 없으니 무척이나 불편했다. 하지만 전자동 커피머신, 특히나 saeco같은 경우는 요즘은 국내 정품이 특가로 가끔 뜨다 보니 무작정 사기도 그렇고 해서 특가를 기다리던중…

Saeco가 아닌 Delonghi(드롱기)에서 삼성카드+이마트 와 함께 이벤트 특가가 뜬 것이다!

이마트에 직접가서 물건을 사야 했는데, 부천중동이마트에 연락을 해보니 물건이 있어서 주문후 가지고 왔다.모델은 KRECAM22.110b. 가격은 428,900원. 차후에 VIP등록해서 받은 주전자를 4만5천원에 팔았으니 최종 가격은 383,900원 이라고 할수 있겠다.

드롱기 KRECAM22.110b. 드롱기의 최대 장점은 디자인이라고…

사실, 필립스나 드롱기나 기기 자체의 성능은 대동소이하다고 들어서 별 생각이 없었는데..기기를 바꾸고 나니 생각보다 만족도가 굉장히 높았다.

일단 커피 추출의 맛이 더 좋다. HD8750의 커피맛도 나쁘지 않았지만, 추출의 퀄리티가 훨씬 좋아졌다. HD8750의 경우 퍽에 물기가 상당히 많았고, 퍽 받침에도 항상 물이 흥건했었다. 원래 그런갑다 했는데.. 아무래도 펌프 자체가 유럽형이라서 그랬나 보다. 그렇다면 국내형으로 펌프를 바꿨는데도 왜 개선이 되지 않았나는 좀 이해가 안가긴 하지만. 여하튼, 22.110b의 퍽은 아주 건조하고 모양이 이쁘고 동그랗게 딱 떨어진다.

댕글댕글 건조한 퍽

퍽의 수분도와도 관련되어 있을 수도 있는데, HD8750같은 경우, 커피와 물이 나오는 추출구에 컵을 가져다 놓고 린스시 물을 항상 받아 버려도 항상 받침대에 물이 꽤 고여 있었고, 전체적으로 커피 찌꺼기가 많이 보였는데, 22.110b는 훨씬 깨끗하고 물도 고여 있지 않다. 

메뉴 역시, 설명서의 설명도 그렇고, 다이얼이 무엇을 뜻하는지 좀 알기 어려웠던 HD8750에 비해서, 간단히 에스프레소 1잔,2잔 과 아메리카노 1잔,2잔 이 표시되어 있는 22.110b가 훨씬 직관적이고 쓰기가 편하다.

거품을 내는 방식도, HD8750의 경우, 우유를 흡입해서 나시 뿜어주는데 거품의 퀄은 좋지만 이후 세척이 좀 부담되고 불안한 반면, 22.110b는 스팀을 쏴서 거품을 만들어서 거품 만드는건 좀 귀찮지만, 그 이후 세척쪽은 더 깔끔하게 가능하다. 우유거품이야 귀찮아서 거의 안만들게 확실하지만.

구매한 가격도 그렇고 이래저래 아주 만족스러운 제품이다. 안 고장나고 오래오래 썼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