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와 계약

이사와 계약이 마무리 되었다.

2018년 12월26일 11시. 그전날부터 아침까지 준비를 한 셀프등기 서류를 들고 부동산으로 향했다. 11시가 약속이였지만, 재촉하는 전화가 온다. 대출, 돈계산, 계약서. 모두 부동산의 안내대로 처리했다. 등기를 할때 대출쪽과 같이 가야하는 것 때문에 결국 셀프등기는 못하고 대출쪽에서 등기를 하기로 했다. 결과적으로 잘 된일이였다. 생애최초로 내 집이 생기는 절차를 마무리 했다. 이제 빚이 가득하다.

점심먹고 출발해 대구에 왔다. 저녁늦게까지 짐을 정리하고 차에 상당한 짐을 실었다. 다음날 27일 새벽 5시전에 기상해서 나머지 짐과 물고기를 통에 담에서 차에 실었다. 5시반부터 이삿짐 센터가 와서 일을 하는데 하는게 그렇게 맘에 들지는 않았다. 좀 거칠었고. 결국 다 쌀수 있다더니 못싸서 추가 요금을 내고, 인천쪽에 사다리를 못쓰는 15층이였다는걸 내가 얘기 안했다면서 대구에서 예정되지 않게 사람을 한명 더 가야겠다고 한다. 돈을 더 내지는 않았지만 내가 기억하는거랑 상당히 다르게 얘기하는게 기분이 좀 나빴다.

10시쯤 출발해서 13시에 인천에 도착했다. 차에 일하는 아줌마 한분 태우고 도착해서 점심을 먹고 14시부터 이삿짐을 넣었다. 이래저래 오래 걸렸고, 정품이 아닌 셀프로 올리려던 건조기는 실패했다. 정신없이 있다가 끝나고 보니 이삿짐 정리한 상태가 너무나 부실했다. 싸게 하긴 했지만 정말 맘에 안드는 이삿짐센터였다. 그 후 티비 따로 옮기다 티비가 고장나기고 하고..

이사 후 몇칠간 처가에 있으면서 왔다갔다 하면서 이삿짐을 정리했다. 그래도 몇칠하니 대충 마무리는 된듯 하다. 건조기도 정품으로 해서 2단으로 올렸다. 모든게 다 돈이다.

이제 대구에서 인사가 어떻게 될지가 가장 큰 문제다. 2월부터는 많은 것이 변화될텐데 괜찮겠지. 대구 집이 나가는게 급선무인데 걱정이다. 1월 중순계획때문에 1월초부터 계속 공항근무를 몰아서 하고 있다. 꽤나 힘든데 체력은 버텨주는 느낌이다. 집에 와서 육아를 하지 않는게 체력에 도움을 주고 있는듯…

기대하는 것들

집안일이 여러가지로 복잡하다

12월26일은 이제 이사를 해야 하는데 아직도 우리가 사는 집이 나가지를 않고 있다. 시간이 얼마 없는데 어찌될지 걱정이다. 결국 모든가 돈의 문제인가..

알고보니 이번에 이사가는 아파트안에 국공립어린이집이 생긴다. 국공립어린이집… 선택받은 사람만 들어갈수 있다는 꿈의 단어 아닌가! 거기다가 신청에 만5세반도 있다. 은열이 한열이 둘다 들어갈수 있다면 이상적일텐데…. 해서 생긴다는 어린이집에 전화를 해 봤다. 알아보니 아직 몇세 반까지 할지도 정해지지 않았고, 신청들어오는거 보면서 한다고 한다. 신청은 11일까지다. 둘다 신청해 놨는데, 첫날과 지금(12월8일)인 지금도 신청한 사람 수가 거의 변동이 없다. 한열이는 3번째, 은열이는 1번째인데 1명신청에 1번째인거 보니 은열이 나이대에 신청이 없나보다. 상황으로 볼때 은열이 나이때에 반이 생길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한열이라도 되면 혼자라도 보낼까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역시 같은데 보내는게 낫겠지. 말로만 듣던 국공립 들어갈수 있을까 하는 희망에 부풀었지만 아쉽다.

이러고 있는 참에 원래 내년 3월부터 들어갈수 있다던 꿈의보람 어린이집에서 연락이 와서 12월말이나 내년초부터 갈수 있다는 소식이 왔다. 그나마 좋은 소식이다.

회사의 인사문제도 어떻게된 되었으면 좋겠는데. 언제 결정이 되서 사람이 바뀔지 참..

솔직히 요즘같은 상황에서는 빨리 좀 쉬고 싶다. 인사가 나면 쉬는것도 가능할지 어떨지는 알 수가 없다.

복기해봐야 소용없는 일이지만, 내가 2년간 내린 나름 큰 결정들이 과연 잘한 결정인지 자꾸 뒤돌아보게 된다.

지나감

11월의 마지막 주가 시작되었다.

아직도 바쁘지만, 한 2주간은 묘하게 바뻤다. 집도 직장도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도 계속 무슨 일이 벌어지는 느낌.

떨어지지 않는 감기는 그런 이유일 것이다.

그 11월도 다 갔다. 여유로울꺼 같은 12월도 이미 이런저런 일정들이 많이 잡혀 있다.

회사에서는 항상 사람들을 피고하게하는 어느 인물의 거취가

집에서는 우리 가족 다음에 들어올 다른 사람들의 거취가

빠르고, 만족스럽게 결정이 났으면 좋겠다.

실망스런 11월 T데이 혜택

SK 텔레콤에서 진행하는 11월 T데이 혜택이 나왔다.

10월 말부터 어떻게 나오나 기대하면서 보고 있었다. 사실 기름이 간당간당한 가운데.. MOST관련 주유행사(리터당200원할인)가 9월 10월 있었길래 기대했는데… 없었다. ㅠㅠ

그거 빼면 진짜 뭐 쓸만한것도 없고..

진짜 SK는 VIP라고 해놓고 쓸만한 혜택 주는건 거의 없음..

싼타페TM 첫 엔진오일 교환

싼타페TM을 2018년 7월28일에 차를 인수하고 이제 11월 01일, 근 만 3개월. 5,000km를 찍고 엔진오일을 교환했다.

싼타페TM에는 유해물질저감장치를 위해서 요소수를 사용하도록 되어 있는데, 이 요소수도 엔진오일 교환때 같이 보충하려 생각하고 있었지만, 4,350km정도에 요소수보충 점검 알람이 떠서, 10월 25일, 4,414km에 보충 했다. 구매는 옥션에서 10l짜리 두개를 묶어 파는 것을 구매.

10l 블루텍 요수수 1+1(개단 7천원정도)

10l 요소수 자바라 같은 호수도 준다

경고등 뜨고 바로 옥션에 주문했지만 몇칠을 안와서 스트레스 꽤 받았다. 실제 싼타페의 요소수 용량은 18l이고, 경고등 들어왔을때 넣으니 10l를 모조리 넣고 통을 버려버리면 된다. 10l를 다 넣고 나니 80%넘게 차는걸로 나오는걸 보니, 경고등 뜨고도 상당히 오래 갈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 후 대구 광주 왕복 500km를 달렸더니 금새 5000km에 도달. 엔진오일을 어디서 갈까 고민을 했다.

예전 포르테 탈때는 엔진오일 전문업체인 유진상사(http://oiltop.co.kr/)에서 오일과 필터를 사서 갈까 했는데, 엔진오일 양도 상당히 많아지고(스펙상 6.5l, 보통 7l를 넣는듯) 가격도 올라가고.. 요즘 듣는 얘기로는 한국의 엔진오일 스펙이 상당히 좋아서, 일반적으로 얘기하는 순정이나 광유도 꽤 괜찮다는 얘기를 듣고 그냥 싸게 넣기로 마음먹었다. sk쪽 카드를 이용하면 일년에 두번 정도 스피드메이트에서 무료로 교환이 가능한데, 이건 4l기준이고, 싼타페 정도면 추가비용이 들어간다. 36,000원 정도가 더 들어간다고 한다. 다음에는 스피드메이트를 가기로 하고, 이번엔 차 살때 받은 블루포인트로 현대 블루핸즈에서 교환하기로 했다. 일단 포인트를 주니 첫 엔진오일 교환은 무료로 하라고 주는듯.

대구공항 가까이에 있는 중부블루핸즈에 가서 차를 맡기고, 엔진오일 교환, bcm업데이트(이걸 하면 원격으로 창문을 내릴 수 있다. 도난 위험이 있어 나올때는 설정을 안해놓는다고. 동의서 받고 해준다.), 광주갔다가 빠진걸 발견할 3열레일커버를 장착했다. 차살때 받은 포인트가 306,460점. 그 후에 바디케어 서비스인가로 빠진게 140,000점. 이번에 엔진오일과 정비로 113,850점이 빠져 52,610점이 남았다. 엔진오일 교환에 11만점 정도 들어가니 다음 엔진오일 교환은 포인트로 못하겠고, 뭘 할수 있는지도 한번 봐야 겠다.

5,000km까지 장거리 제외하고도 의식적으로 차를 좀 많이 탔다. 엔진오일도 갈았고 하니 이제 좀 줄여야 겠다. 그래도 장거리 탈 일은 계속 생길예정이긴 하다.

 

경주 핑크뮬리 구경

주말. 요즘 핫하다는 핑크뮬리를 보러 경주에 다녀왔다.

첫째딸만 데리고..

첨성대앞의 군락지를 조금 벗어나 주차를 잘 하고 핑크뮬리와 꽃밭이 같이 있는 곳을 구경한 후에 중국집에서 짜장면을 먹었다.

왔으니 기념사진!

다른 꽃을 더 좋아함

핑크에 항상 꽂혀 있는 첫째딸이 좋아하길 기대했지만, 생각보다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았다. 이정도 반응에 둘만 올꺼면 경주까지 온게 상당히 비효율적이였다는 생각이 든다.

핑크뮬리 탓인지 사람은 정말 많았다. 가족 나들이 하기 좋은 곳인듯.

주차를 어디에 하느냐가 관건으로 보인다.

사람들이 바글바글. 안보이게 사진찍는게 포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