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TV

55->27->46으로 왔더니 그다지 작아 보이지 않다.

이사오면서 내 실수로 망가져버린 LG55인치 티비를 대체하고자 여러가지 고민을 했다. 결국 새로 살건데 그렇다면 무엇을 살것인가..

직구티비로 실 구매 가격이 아주 낮아진 상황이긴 하지만, 근래의 TV쪾의 상황이 급변하고 있고 신기술들이 적용되는 상황이라 급하지 않다면 신품을 사는게 망설여지기도 한다. OLED는 LG의 광저우공장과 더불어 파주공장의 가동과 함께 내년쯤에는 가격이 급락할것이 눈에 보이고, LCD역시 계속 가격이 내려가는 추세다. 더우기 hdmi2.1이 이제 적용되고 있는데 이 부분역시 삼성은 적용되지 않고 있고, 적용한 LG쪽도 좀 의심스럽다. 그렇다고 27인치 모니터로 계속 버티기가 쉽지 않다.

중고로 하나 구매할까 보다가 2011년식 삼성 lcd 티비를 7만원에 판다는 사람이 있어 일요일에 가지고 왔다. 2011년식이면 사실 운없으면 언제 고장날지도 모르기 때문에 쉽게 안팔리고 있었던거 같다. 46c632m1f 모델인데, 그당시는 고급형 모델이라 꽤 괜찮아 보였다.

집에 있던 스탠드에 어찌어찌 설치를 하니 꽤 괜찮다. hdmi-cec기능이 잘 작동해서 삼성 리모콘 하나로 다 조절도 가능할꺼 같다. btv는 좀 문제가 생겨서 as를 받기로 했다. 이놈이 한 2년 정도 버텨주기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