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의 키즈카페

더운 날이다. 태풍이 올라와서 그런지 상당히 습하고 불쾌도도 올라간다. 습도가 높아서 일까? 집안 온도도 올라간다. 실제 온도는 그 전과 별로 차이는 없는데..

에어콘을 틀었다. 온도가 금새 내려가는게 꽤 맘에 든다.

은열이의 리퀘스트로 다시 논현동의 점프스토리에 다녀왔다. 가격은 싸지만 좁고 큰 아이들이 많아서 그렇게 만족스러운 곳은 아니다. 은열이는 뭐가 맘에 든건지 잘은 모르겠다. 저녁도 먹고, 코스인 다이소까지 갔다가 집에 왔다.

수영복도 왔으니 내일은 분수에 가서 놀아볼까. 과연 은열이가 물에 들어갈까 모르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