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감

11월의 마지막 주가 시작되었다.

아직도 바쁘지만, 한 2주간은 묘하게 바뻤다. 집도 직장도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도 계속 무슨 일이 벌어지는 느낌.

떨어지지 않는 감기는 그런 이유일 것이다.

그 11월도 다 갔다. 여유로울꺼 같은 12월도 이미 이런저런 일정들이 많이 잡혀 있다.

회사에서는 항상 사람들을 피고하게하는 어느 인물의 거취가

집에서는 우리 가족 다음에 들어올 다른 사람들의 거취가

빠르고, 만족스럽게 결정이 났으면 좋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